'왕길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1.19
  2. 2015.06.03

2016년 올해 7월 개통 예정인 인천도시철도 2호선

 


지난 2007년 2조1644억원을 들여 착공한 지하철 2호선(길이 29.2㎞)은 검단·검암 등 인천 서북부 지역과 남동구 도심을 잇게 되는데 올해(2016년) 7월 개통될 예정입니다.
정차할 역 이름이 확정되었는데요, 이름은 서구 오류동에 있는 검단오류(검단산업단지)역을 시작으로 왕길·검단사거리·마전·완정·독정·검바위·아시아드경기장(공촌사거리)·서구청·가정(루원시티)·가정중앙시장·석남(거북시장)·서부여성회관·인천가좌·가재울·주안국가산단(인천J밸리)·시민공원(문화창작지대)·석바위시장·석천사거리·모래내시장·만수·남동구청·인천대공원·운연(서창)역으로 정해졌습니다.
철도건설본부는 역명과 관련, 지역 향토성과 역사성을 나타내고 시민 누구나 찾기 쉽고 알기 쉬운 명칭 위주로 역 이름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되면 검단산업단지가 있는 검단오류역부터 인천대공원 운연(서창)역 등까지 철길이 이어집니다. 출퇴근 시간에는 3분, 평소 6분 간격으로 운행될 계획으로 있으며, 이와 관련된 인력을 충원 중에 있습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될 올해 7월부터는 연계 대중교통 수단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 인천의 교통 인프라가 더욱 개선된 만큼 시민들의 발걸음은 더욱 편해지며, 인천의 고른 발전을 가져올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습니다.

 


 

 

■ 인천 명함, 스티커, 전단지, 각종 인쇄 

http:// www.in1000.com/notice 

■ 인천 판촉물 / 각종 상패 특별 할인 판매

(상패에 한해 최대 60% 할인 실시 단, 1회 주문시 5EA이상일 때, 5개 미만일 때는 50% 할인 판매) 

http://www.gifting.house 

 

☎문의 : 070-7639-9739

Trackback 0 And Comment 2

인천시,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탄력

 

 

인천광역시는 지난 5월 27일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서구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변경(안)이 ‘조건부’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민 수요에 맞는 용지공급이 가능해져

그동안 답보상태에 있던 도시개발사업이 탄력을 받는 것은 물론,

주민 재정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합이 시행하는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은

서구 왕길동 133-3번지 일원 524,562㎡(약 158,680평) 면적에

4,315세대(계획인구 11,004명) 규모로 추진되는 개발사업이다.

작년 7월 실시계획인가를 득하고 2019년 말 완료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번 개발계획 변경으로 공동주택용지가 축소(280,860㎡ → 231,010㎡)됐으며,

준주거시설용지 신설(증 32,600㎡), 상업용지 증가(증 2,904㎡) 및

단독주택용지가 증가(증 3,075㎡)했다.

또한, 전체 기반시설도 약 2% 상승해 46%로 계획했으며,

인구 및 세대계획이 변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용지규모가 축소된

공동주택용지의 용적률을 186%에서 217%로 계획하고 건폐율을

당초 30%에서 15%, 17%로 조정하는 등 사업여건 및 개발밀도의 현실화를 이뤘다.

한편, 조건부 의결내용으로는 2016년 7월 1일 개통 예정인

인천도시철도2호선 (가칭)왕길역세권 지역과 연계성을 강화해 보행통로를 확보하고,

단지내 남북간 관통도로를 보행자 중심으로 변경하는 등 사람 중심의

쾌적한 도시개발이 되도록 의결했다.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 조합은 폭 100m의 중앙녹지축과

보행자 중심의 가로조성으로 지역내 녹지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문화시설·복지시설·공공청사·학교 등 지역 내 부족한 공공시설을 공급해

지역 복지 향상에 이바지하는 등 검단지역 개발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가칭)왕길역 개통과 2017년 제2외곽순환도로 검단IC가 개통되면

서울 서부지역의 주택수요와 검단산단 등 인근 공업지역의 인구를

상당 부분 수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번 개발계획 변경으로 2010년 구역지정 이후 개발여건 변화 및

주민 수요에 맞춘 검단3구역 도시개발사업의 실현성이 제고되고

사업추진에 탄력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후 실시계획 변경 인가 및 환지계획 등 사업추진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당초 도시기반시설을 제외한 용지 중

약 95%가 공동주택용지로 계획돼 있어

대부분의 토지소유자들이 원하는 용지를 환지 받지 못하고

토지를 매각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구역 내 영업 중인 주민들의 집단 환지 신청 기피 등으로

사업추진에 큰 걸림돌이 예상됐다”며, “하지만,

이번 개발계획 변경을 통해 공동주택용지 비율을 약 81%로 낮추고

준주거시설용지를 약 11% 신설해 봉수대로를 비롯한 구역 내

영업 중인 주민의 환지 수요를 적극 반영해 주민 재정착률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인천--(뉴스와이어) 2015년 06월 03일 --


Trackback 0 And Comment 1